【앵커멘트】
한파가 주춤하면서 겨울 축제장은 휴일 나들이 나온 시민들 로북적였습니다.
추위를 잊고 짜릿한 손맛을 즐기는 강화 빙어축제 현장을 홍신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터】

한파의 기세가 한풀 꺾인 휴일, 꽁꽁 얼어붙은 강화 낚시터가 빙어 축제장으로 바뀌었습니다.

얼음 구멍으로 낚싯줄을 드리웠다가 빙어를 잡아올릴 때의 짜릿한 손맛.

탄성과 박수가 터져나옵니다.

【현장음】
"잡았다,와~~~~~~"

고사리손에 뜰채를 쥔 아이들의 모습은 사뭇 진지합니다.

【싱크】안규섭/인천시 계양구
"날도 추운데 애기가 고기도 잡고 추위도 잊은 거 같아서 무척 보기 좋은 것 같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 얼음판 위에서 옹기종기 모여 앉아 먹으니 맛과 기분이 두 배입니다.

가장 신이 난 건, 가족과 함께 낚시터에 온 아이들.

얼음 속에서 잡아올린 빙어가 신기하기만 합니다.

【싱크】이동건/부원초등학교 5학년
"차가운 물 속에서 사는 물고기들이 신기했어요. 물고기를 잡다보니 추운 것도 잊었어요"

딱딱한 썰매도 얼음 미끄럼틀을 타는 데에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쏟아지는 아이들의 웃음에 추위도 시간도 잊은 지 오래입니다.

겨울 축제를 제대로 즐기려는 나들이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진 오늘.

수도권의 한낮 기온은 영하 1도로 평년 기온을 2도 가량 밑돌았지만, 그동안 워낙 혹독한 추위가 계속돼 휴일 나들이에 나서기엔 무난했습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맑은 가운데 예년 기온보다 2~3도 가량 낮은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했습니다.

OBS뉴스 홍신영입니다.